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6년간 금연을 할 수 있었던 이유-

by 김치군 2008. 7. 19.
*여행에 대한 모든 팁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미국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하와이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캐나다 여행에 대한 모든 것 총정리 [바로가기]


사실, 금연을 하게 된 건 100% 자의에 의해서는 아니었다. 처음, 담배를 접했던 것은 대학교1학년때, 그러니까 00년도의 일이다. 친구들과 어울리다보니 자연스럽게 담배를 피게 되었고, PC방과 당구장을 전전하다보니 하루에 1갑씩은 피는 사람이 되어있었다. 1년정도는 이런 생활을 계속했는데, 문제가 생겼다.

바로, 잦은 후두염과 인후염이 문제였다. 처음에는 그냥 감기로 인한 목감기려니 했는데, 거의 분기마다 한번씩 심하게 아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원인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한 채 계속 담배를 피웠다. 병역을 마치던 2003년 8월까지도 하루에 1갑씩 피는 생활을 계속했으니, 잦은 기관지병치례는 당연한 것처럼 여겨졌다.

아마 그때쯤이었을거다. 만성천식에 가까운 증세까지 보였던게. 그 전까지는 아파도, 그냥 목캔디 같은 것을 먹고, 병원에 가도 소염제정도만을 줬으니.. 그 당시에만 잠깐 담배피는걸 멈췄을 뿐 금연을 할 생각은 한번도 해 본 적이 없었다. 나도 모르게 니코틴 중독이 되어 있었으니까.

2003년 8월. 군복무를 마치고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떠났다. 그때에는 기관지 상태가 많이 안좋아서, 천식증세를 가라앉히기 위한 세레타이드까지 흡입을 하고 있었다. 정말, 심각한 상태였는데, 그때당시에는 깨닫지 못했었다. 그렇게 호주로 떠났는데, 금연을 해야 하는 이유가 생겼다. 바로, 엄청난 담배의 가격이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시에 한국에서 담배가 1000~2000원 정도였으니, 만원에 가까운 호주 담배는 필 엄두가 나지 않았다. 더군다나 최저의 비용만 가지고 떠난 관계로, 가난한 생활의 압박을 느끼고 있던 나로서는 금연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돈이 그다지 없는 극한상황이다보니, 불굴의 의지로 금연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담배 피고 싶으면 밖에 나가서 뛰고, 슈퍼마켓에서 사탕 큰거 한봉지 사다놓고 먹고... 힘들었다.

그래도, 금단증상은 남들보다 오래가진 않았다. 1달정도는 미치는 것 같았지만, 2달째부터는 그럭저럭 견딜만 했다. 2달쯤 되자 오기가 생겨서 정말 끊어보자는 생각으로 호주에 머무르는 9개월동안 담배를 완전히 끊었다. 사실, 그 당시에는 몰랐는데 호주 생활을 마무리할때쯤 뒤돌아보니 세레타이드 없이도 별 기침이 나오지도 않았고, 소위 말하는 목감기증세도 다 사라졌다. 물론, 맑고 깨끗한 호주의 공기도 한몫을 하기는 했을테지만.

그렇게 2003년에 금연을 해서, 2008년이 된 지금까지 6년간 입에 댄 담배의 총 갯수는 6개피가 넘지 않는다. 정말, 너무 열받는일이 있어서 몇개피 핀건 인정하지만, 그정도면 충분히 금연의 범주에 있다고 생각한다. 그 담배가 다음 담배를 몰고오지도 않았고, 1년에 1개피정도였으니까.

그리고, 지금까지 담배를 피면서 생겼던 증상들은 싹 없어졌다. 작년에 좀 심하게 감기 걸렸을때를 제외하고는 별다른 탈도 없었다. 나중에 알고보니 기관지가 굉장히 약한편이라고 하는데, 담배를 그렇게 피워댔으니.. 사실, 남들이 말하는 체력이 좋아졌다 라거나, 다른 여러가지 장점들은 그다지 잘 모르겠지만, 만성적으로 시달렸던 병들이 없어진것만으로 행복하다.

그게 6년간 금연을 할 수 있었던 이유다. 그리고 앞으로도 금연을 하게 할 이유-



Say-No 공식 홈페이지 : www.say-no.co.kr


태그

, ,

댓글44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