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031

빅아일랜드 여행 #04 - 월마트, 그린웰팜스 커피농장, 뷰 맛집 더커피쉑 브런치 빅아일랜드 여행 #04 - 월마트, 그린웰팜스 커피농장, 뷰 맛집 더커피쉑 브런치 아침 일찍 일어나서 먼저 들린 곳은 월마트였다. 빅아일랜드 일정 동안 마실 물과 간식도 사야 했고, 하와이 일정동안 사용할 스노클링장비도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운전하면서 오는 졸음을 쫓을 캔커피도 사야했다. 아침 일찍부터 부랴부랴 움직여야 했기 때문에 방에서는 간단하게 빵으로 아침을 먹고, 월마트부터 들렸다. 월마트에서 판매하는 스노클링 장비들. 한국에서 미리 구매해오는 장비들이 사실 더 퀄리티가 좋은 경우가 많은데, 출장일정이 길어서 짐이 많다보니 스노클링 장비는 어쩔 수 없이 하와이에 와서야 살 수 있었다. 정말 싼게 비지떡이므로, 최소한 US DIVERS 이상의 브랜드 제품을 사는 것이 좋다. 아이들과 함께 바.. 2022. 11. 25.
빅아일랜드 여행 #03 - 알리선셋플라자, 에어비앤비 숙소, 코나 타운과 일몰, 그리고 코나 차이니즈BBQ 빅아일랜드 여행 #03 - 알리선셋플라자, 에어비앤비 숙소, 코나 타운과 일몰, 그리고 코나 차이니즈BBQ 다포케쉑을 떠나 코나 시내에 있는 에어비앤비로 가기 전에 잠시 알리 선셋 플라자(Ali'i Sunset Plaza)에 들렸다. 알리선셋플라자는 코코넛 그로브 마켓플레이스(Coconut Grove Marketplace)와 붙어있는데, 여러 레스토랑과 카페들이 모여 있어서 간단히 식사를 하러 오기에 좋다. 주차공간도 충분한 편이기 때문에, 주차에 어려움을 겪지 않고 여기있는 상점을 이용했을 경우에는 주차비를 받지 않는다. 딱히 주차관리 요원은 없어보였지만, 장기 주차에 대해서는 단속을 하는 듯 했다. 알리 선셋 플라자의 오노 로아 그릴(Ono Loa Grill). 여기 햄버거는 나름 맛있는 편이다. 몰.. 2022. 11. 24.
하와이 빅아일랜드 여행 #02 - 카할루우 비치 파크와 매직샌드 비치(라알로아 파크 - 화이트샌드 비치), 다포케쉑 점심 하와이 빅아일랜드 여행 #02 - 카할루우 비치 파크와 매직샌드 비치(라알로아 파크 - 화이트샌드 비치), 다포케쉑 점심 렌터카를 인수해서 가장 먼저 이동한 곳은 카할루우 비치 파크였다. 빅아일랜드의 가장 대표적인 스노클링 스팟으로, 가족들도 손쉽게 스노클링을 할 수 있으면서 여러 시설도 잘 갖춰진 공원이다. 화장실과 피크닉 에어리어, 샤워시설과 라이프가드까지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또한, 파도도 다른 해변들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약한 편이라서, 스노클링을 즐기기에 나쁘지 않다. 물론, 바람이 너무 강한날에는 여기서도 스노클링을 즐길 수 없는 건 마찬가지니까. 카할루우 비치에는 이렇게 지붕이 있는 피크닉 에어리어가 있어서, 스노클링을 하고 쉬거나 간단하게 점심을 먹거나 할 수 있어서.. 2022. 11. 23.
하와이 빅아일랜드 여행 #01 - 코나 공항 허츠 렌터카 픽업 하기 하와이 빅아일랜드 여행 #01 - 코나 공항 허츠 렌터카 픽업 하기 22년도 하와이 가이드북을 개정하기 위해서, 하와이로 출장을 다녀왔다. 여행이라기보다는 취재에 가까운 일정이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오는 하와이는 여전히 즐거웠다. 하와이 빅아일랜드는 렌터카가 없으면 사실상 여행이 불가능한 여행지다.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 빅아일랜드에 도착하면 렌터카를 빌린다. 코나 공항(Kona Int'l Airport)과 힐로 공항(Hilo Airport)이 빅아일랜드의 두 메인 공항인데, 코나공항이 더 규모가 커서 코나공항에서 많이 빌린다. 참고로, 코나공항에서 힐로공항으로 편도 반납시에는 렌터카 회사마다 다르지만 대부분 편도비가 발생하므로 어쩔 수 없는 경우를 제외하면 같은 공항으로 픽업/반납을 하는 것이 좋다. 사.. 2022. 11. 22.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 #27 - 글렌테너 홀리데이 파크 센터 캠핑장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 #27 - 글렌테너 홀리데이 파크 센터 캠핑장 우리가 마운트쿡 하이킹 이후에 선택한 캠핑장은 글렌테너 홀리데이 파크 센터(Glentanner Holiday Park Centre)였다. 사실 여기로 잡았던 가장 큰 이유는 헬리콥터 투어를 할 수 있는 곳 바로 옆이라는 것 때문이었는데, 안타깝게도 다음날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어서 헬리콥터 투어가 취소되었다. 캠핑장은 온라인 예약도 가능하다. 객실도 있고, 캠핑장도 있다. 당연히 전기 사이트도 이용 가능하다. 가격은 성인 1인당 $28. 글렌테너 캠핑장: https://www.holidayparks.co.nz/mount-cook-national-park/glentanner-park 들어갈때만 해도 해가 완전히 지지 않았지만, 캠핑장 사이.. 2022. 10. 3.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 #26 - 마운트쿡 후커밸리 캠핑장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 #26 - 마운트쿡 후커밸리 캠핑장 우리는 후커밸리 캠핑장에서 숙박을 하지는 않았지만, 주차장으로 가는 길에 후커밸리 캠핑장이 있어서 잠시 사진으로 스케치를 해 보았다. 관리자가 있는 다른 캠핑장들과 달리 후커밸리 캠핑장은 셀프로 등록하고 이용하는 형태였다. 그렇다고 시설이 아예 없는 건 아니고, 간단한 시설들은 준비되어 있는 캠핑장이었다. 정확한 이름은 화이트 호스 힐 캠프그라운드(White Horse Hill Campground). 캠핑 등록을 하는 곳. 무인으로 등록을 한다고 해서,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캠핑할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등록하는 곳에는 이렇게 빨간 박스가 있고, 열어보면 지퍼백에 담긴 용지들이 들어가 있다. 이 용지를 이용해서 캠핑 관련 내용을 .. 2022. 10. 2.
어도비 라이트룸과 포토샵 저렴하게 이용하는 법 - 포토그래피 플랜 가격 어도비 라이트룸과 포토샵 저렴하게 이용하는 법 - 포토그래피 플랜 가격 요즘 사실상 사진 보정 프로그램은 라이트룸(Lightroom)과 포토샵(Photoshop)으로 귀결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더 간단하게 쓸 수 있는 포토스케이프와 같은 프로그램도 있지만, 본격적으로 사진을 보정하고 관리하기 위해서는 라이트룸과 같은 프로그램이 효과적이다. 사진을 한장한장 포토샵으로 보정 하기에는 아무래도 시간적인 무리가 있지만, 라이트룸의 경우, 많은 사진들을 한번에 보정 및 관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라이트룸의 경우, Creative Cloud에 속하지 않는 마지막 버전인 Adobe Lightroom 6의 경우에는 추가적인 업데이트도 없으며 신규 확장자 지원 및 디헤이즈를 포함한 새로운 기능들이 많이 빠져있어서.. 2021. 4. 22.
2020 미국 국립공원 순위 TOP 10, 어디까지 가보셨나요? 2020 미국 국립공원 순위 TOP 10, 어디까지 가보셨나요? 2020년 미국 국립공원 순위 TOP 10은 미국 국립공원청(NPS)의 2019년 통계를 기준으로 하였으며, 아래의 순위는 방문자 순서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 국립공원들이다보니, 선호하는 국립공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렇지만, 많이 방문하는 국립공원이라는 것은 그만큼 선호하는 국립공원이라는 의미도 된다.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아치스 국립공원이나 하와이 화산 국립공원, 브라이스 캐년 국립공원 등은 순위에 없지만, 1위부터 10위까지에 이견은 없다. 그럼 아래에서 미국 국립공원 방문자 순위 TOP10을 알아보도록 하자. 10위 - 글레이셔 국립공원(Glacier National Park) / 304만명 미국 몬타나주에 위치해 .. 2020. 2. 11.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 #25 - 마운트쿡, 후커밸리 트랙 트래킹 코스 (루트, 트레킹 소요시간)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 #25 - 마운트쿡, 후커밸리 트랙 트래킹 코스 (루트, 트레킹 소요시간) 마운트쿡을 볼 수 있는 후커밸리 트랙 트래킹 코스는 산책 수준으로 상당히 쉬우면서도, 1년 내내 멋진 설산을 볼 수 있는 곳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뉴질랜드 트래킹 코스 중 쉽게 걸을 수 있으면서도, 이만큼의 풍경을 보여주는 곳은 그렇게 많지 않기 때문이다. 보통 여름의 중반인 1월이 되면 산 위에 쌓여있는 많은 눈들이 녹기 때문에 설산을 보기 어렵지만, 이 후커밸리의 산들의 눈은 그대로 남아있다. 보통 네비게이션에 후커 밸리 트랙(Hooker Valley Track)으로 검색하면 뜨지만, 만약 검색이 안되면 화이트 호스 힐 캠핑장(White Horse Hill Campsite)로 검색해도 된다... 2020. 1. 16.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 #24 -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 푸카키호수 to 후커밸리 가는 길 뉴질랜드 캠핑카 여행 #24 -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 푸카키호수 to 후커밸리 가는 길 뉴질랜드 여행을 하는 사람들 중 많은 수가, 뉴질랜드에서 가장 예뻤던 드라이브코스로 푸카키 호수에서 후커밸리로 가는 도로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도로 초입에서부터 펼쳐지는 에메랄드빛 호수와 뒤쪽의 설산은 호수를 지나면서, 웅장한 협곡으로 들어가는 풍경으로 바뀐다. 구불구불한 도로 덕택에 드라마틱한 풍경은 더욱 더 인상적으로 변하기 때문에, 나 역시도 남섬에서 가장 인상적인 도로로 기억하고 있다. 도로가 시작되는 지점부터 펼쳐지는 에메랄드 빛의 향연. 구불구불한 도로와 설산은 그야말로 최고의 경치를 만들어 낸다. 옆으로 보이는 잔잔한 푸카키 호수의 반영이나, 멀리 보이는 마운트쿡의 설산은 왜 사람들이 최고의 풍경이라.. 2020. 1. 15.